[고양시] 이동환 고양시장, 제약바이오 컨퍼런스에서 “고양은 기업하기 좋은 환경” 역설

국내‧외 제약사, 바이오기업 모인 제약바이오 컨퍼런스…19일 킨텍스에서 열려
이동환 시장 “바이오 혁신기업 유치해 글로벌 자족도시 기반 확보할 것”

장재욱 기자 | 입력 : 2023/04/19 [17:21]

 

 

이동환 고양특례시장이 19일(수) 킨텍스에서 열린‘국제 의약품‧바이오 산업전’의‘제약바이오 글로벌 밸류체인(GVC) 강화전략 컨퍼런스’에 참석, 기조연설을 통해 경제자유구역 지정에 대한 의지를 밝히고 바이오 기업들의 동참을 당부했다.

 

18일부터 21일까지 킨텍스에서 열리는‘국제 의약품‧바이오 산업전’은 국내 최대 규모의 의약‧바이오 관련 박람회다. 의약‧바이오 분야의 흐름을 한자리에서 볼 수 있는 자리로 25개국 832개사가 참여해 3000개의 부스와 7개 전문관이 운영 중이다.

 

이 날 열린 ‘제약바이오 글로벌 밸류체인(GVC) 강화전략 컨퍼런스’는 6개국 주한 대사관 및 투자청 등 150여명이 참석해 주요국의 산업동향 및 투자, 비즈니스 환경 등을 발표하는 자리로 마련됐다.

 

이동환 시장은 ‘고양특례시 글로벌 자족도시 도약을 위한 미래 비전’을 주제로 기조연설에서“고양특례시는 인구 100만이 넘는 특례시로 생활인프라가 풍족하고, 서울‧경기‧인천 지역의 우수한 인력을 확보할 수 있는 입지환경을 갖추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땅길, 하늘길, 바닷길 등으로 교통망이 주변 도시와 촘촘하게 연결돼 있고, 녹지와 의료‧문화 시설 등 훌륭한 정주환경을 갖추고 있다”면서 고양시의 입지환경과 정주여건에 대해 소개했다.

 

또한 이 시장은 “경제자유구역 지정은 이러한 고양시의 숨은 잠재력과 가능성, 확장성이 마음껏 발휘될 수 있는 원동력으로 작용할 것”이라며 현재 추진 중인 경제자유구역 지정과 바이오정밀의료클러스터 조성에 대한 비전과 목표를 밝혔다.

 

이 시장은 “경제자유구역 5대 글로벌 K-혁신 클러스터 추진 전략 중 하나로 바이오정밀의료클러스터 조성을 추진 중으로 연계 혁신개발사업 중 하나인 고양 일산테크노밸리에 바이오 정밀의료클러스터를 조성해 혁신기업들을 집중 유치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일산테크노밸리는 현재 바이오 정밀의료 산업 지원시설인 바이오 콤플렉스 건립을 위한 용역 진행 중으로 바이오 기업들이 입주한다면 관내 대형병원과 연계해 시너지 효과를 낼 것”이라 밝히고 “고양시가 경제자유구역으로 지정된다면 입주기업 세제 혜택, 규제 완화, 혁신생태계 조성 등 각종 인센티브가 더해져 글로벌 자족도시로 도약할 수 있는 기반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끝으로 이 시장은 “고양시는 지난해 11월 경기북부 최초로 경제자유구역 후보지로 선정돼 현재 경기도와 공동으로 개발계획 연구용역을 추진중으로 반드시 경제자유구역 지정을 이끌어내 기업하기 좋은 환경을 만들겠다”면서 “오늘 이 자리에 계신 제약‧바이오 기업 여러분들이 고양시의 ‘미래를 바꾸는 힘’에 동참해 주시길 희망한다”며 연설을 마무리했다.

 

한편 이동환 시장은 해외출장을 통해 해외 기업들을 향한 세일즈 행정에 나서고, 지난 12일에는 2023 국제정밀의료센터 컨퍼런스(IPMCC)에 참석해 바이오‧헬스 산업 권위자들과 네트워크를 넓히는 등 경제자유구역 지정과 바이오 첨단기업 유치를 위해 다양한 노력을 이어가고 있다.

 
광고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제9대 부천시의회 후반기 의장단, 현충탑 참배
1/18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