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원도심 주차난 해소에 한걸음 더 나아가

'21년 한해 원도심 주택가 주차장 확보율 개선 및 주차 관련 민원량 감소 - '22년에는 학교 운동장 지하 및 학교 유휴부지 활용 등 적극 추진

| 입력 : 2022/01/13 [08:40]

인천광역시는 원도심의 심각한 주차문제를 해결하고 주차문화 선진화 및 혁신을 위해 추진한 주차문제 해결 TF’가 작년 한해 소기의 성과를 달성했다고 밝혔다.

부단체장을 중심으로 구성된 주차문제 해결 TF’는 올해 4월 군구별 자체 실행계획을 수립하고 약 9개월 동안 다양한 사업추진을 통해 원도심 주택가 주차장 확보율 1.02% 개선, 주차관련 민원 54.1% 감소 등의 성과를 달성했다.

특히, 원도심 내 부족한 주차면 확보를 위해 공영주차장 조성뿐만 아니라 부설주차장 개방, 그린파킹사업 등 저비용 주차공간 조성과 학교 주차장 개방, 공공기관 주차장 개방 등 기존 자원을 적극 활용하는 정책을 전개 했다. 그 결과 올해 18,338면을 추가 확보해 당초 목표치인 5,708면 보다 3배 이상 높은 성과를 달성했다.

시는 주요 현안과제인 어린이보호구역 노상주차장 폐지에도 적극 대응했다.

올해 713주차장법개정에 따라 인천시 어린이보호구역 내 노상주차장 4,305면이 폐지되어, 주차장이 부족한 곳을 중심으로 공영주차장 조성, 학교 주차장 개방, 탄력적 주정차허용구간 지정을 추진해 주차장 1,441면을 사전 확보했다.

더불어 올해에는 노상주차장이 폐지되는 학교 주변을 중심으로 공영주차장 24개소 2,246면을 새롭게 조성할 예정이며, 부족한 주차면에 대해서는 단기적으로 학교 주차장 개방, 저비용 주차 공간 조성 등을 확대해 나가고, 장기적으로는 학교 운동장 지하 및 유휴부지를 활용한 공영주차장을 원도심 곳곳에 조성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어린이보호구역 주변 노상주차장 폐지(4,305) 확보 계획

('21년 기확보) 1,441('22년 계획) 2,246(부족분) 618(예산확보 및 추가조성)

안영규 행정부시장(TF 단장)“TF 운영을 통해 많은 성과가 있었지만, 아직 원도심 주택가에는 주차문제가 해결되지 않은 곳이 많다“2022년에는 시와 군구가 더욱 노력하여 주차 사각지대가 발생하지 않도록 주차문제 해결에 만전을 기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장재욱 기자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