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교육
경기도소식
사건사고
미담사례
체육(부천FC 뉴스)
종교
대학병원 뉴스
> 사회 > 사건사고
일부위원들 자격 시비고소…잡음 많은 부천 소풍관리단

부천 소풍관리단 … 부천 소풍관리단 … 무자격 시행사 대표 등 의장 후보매수 혐의로 검찰 조사 받아 고소전 이어지며 '논란’
< 경기인신문 www.kknews.kr 2020년 07월 08일 (수) 10:47 >
트윗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보내기 페이스북

부천 상동에 자리 잡고 있는 대형복합상가소풍관리단 13기 의장 선거에 이어 관리단 자격을 둘러싸고 관리단 내 잡음이 끊이지 않고 있다.

일부 위원들은 현 의장의 무자격자 투표권 행사와 후보 매수 등의 (본보 518일자, 부천 대형유통업체 관리단 의장 선거내홍일어) 문제를 제기, 경찰조사를 받는 등 심지어 경미한 몸싸움을 벌이다가 상처를 입혔다면 폭력협의 등으로 고소고발 등 소풍관리단위원들 간의 고소 고발 등으로 갈등의 골이 더욱 깊어지고 있다.

8일 소풍 관리단 관계자에 따르면 무자격인 시행사 대표의 의결권을 행사를 막으려다 이와 같은 고소 사태로 비화 됐다는 것이다.

지난 611일 관리단 정기회의도 중 1층 대표 A씨는 지하1~2층 대표인 시행사 B씨가 회의에 참석 할 자격이 없다고 지적했다.

이에 B씨는 나이 값 하라며 거친 언사로 대응했고 나이가 15살 이상 많은 A씨도 발끈, 말싸움에 이어 가벼운 몸싸움을 벌였다. 회의가 끝난 후 B씨는 A씨를 폭행죄로 고소해 양측은 조사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A씨측에 따르면 시행사의 존재는 상가분양 시작 후 5년 이내 역할이 끝난다는 것.

13년전(2007) 시행사였던 ()부천터미널은 한국자산신탁에 소유권을 넘겼고 한국자산신탁은 시행사에게 대표권을 위임하지 않았다는 것이다.

더구나 시행사(한국자산신탁)측은 2015년부터 현재까지 약 7억원의 관리비고 연체, 집합건물법 시행령 87(분담금을 3개월 연속 체납시 관리위원이 될수 었다)에 따라, 지하1~2층 대표자격이 상실 된 상태라는 것이다.

따라서 시행사측이 지하1~2층 대표자격으로 의결권 행사에 참석하는 것은 원천적으로 불법이라는 주장이다.

특히 이들은 무자격 문제를 계속적으로 지적해도 관리단 의장은 시행사 대표를 비호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또한 지난 5월 출범한 13기 소풍통합관리단 의장 선거에도 시행사가 투표권을 행사, 현 의장 당선에 일조 했다고 폭로했다.

일부 위원들은 수천만원 연봉 부천 소풍관리단 13기 의장 위법 선거로 원천 무효라고 주장하고 있다.

이번 층 대표 선거에서 낙선한 D씨는 12기 의장 선거 당시 후보 매수혐의로 현 관리단 의장을 고발, 현재 검찰의 조사를 받고 있다.

소풍 관리단 의장은 12기에 이어 13기도 연임하고 있다.

여기에 무자격 논란을 낳고 있는 시행사 대표가 의결에 참석함으로써 분쟁의 불씨가 계속되고 있다.

이에 13기 의장단에 또 시행사 측이 가세, 소풍의 이랜드리테일 등 대형입점 업체의 통계약 등 장기 계약의 부속합의서를 다수의 논리로 편법의결 되면 문제가 되고 있는 지적이 일고 있다.

이들 일부위원들은시행사를 등에 업고 있는 현 의장단과 위법을 바로 잡겠다며 의장단을 불신임하고 있는 관리위원들과의 치열한 싸움이 이어지고 있는 형국이다.

일부위원들과 구분소유자들은 의장의 업무 처리에 대한 불신 무자격 시행사의 의결권 행사 대형측의 별도 관리비 심의 등의 문제를 바로잡을 총회 소집을 요구하고 있으나 의장이 수락하지 않고 있다고 한다.

이들은 “총회에서 시행자의 무자격자격과 의장의 재신임 여부등을 반드시 묻겠다. 규약개정을 통해 불법적인 요소를 척결하고 반드시 관리단의 정상화를 시키겠다”고 투쟁의지를 밝히고 있어 소풍 13기 의장단 논란은 장기화될 전망이다.  
장재욱 대표기자

 
트윗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보내기 페이스북
  커뮤니티
독자의견게시판
자유게시판
회사소개 이용안내 이용약관 개인보호정책 제휴안내 광고안내 자문위원단
  경기인신문 발행인 장재욱 편집인 안준영 Copyright(c) 2005 kknews.kr All rights reserved.
사업자등록번호: 130-41-68930/경기도 아00290 /동록일자 : 2010.04.05 /청소년보호책임자 장재욱 부천시 조종로 68번 나길 5-6 (2층) 기사제보 Tel: 032)671-1344 Fax: 032)671-13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