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교육
경기도소식
사건사고
미담사례
문화
체육(부천FC 뉴스)
종교
대학병원 뉴스
> 사회 > 사건사고
부천시 12, 14번 우한폐렴 부부환자 발생 '비상'

장덕천 시장, 긴급 기자회견 … “마스크 착용, 손을 깨끗이 씻기 등 개인위생 관리” 당부
< 경기인신문 www.kknews.kr 2020년 02월 02일 (일) 19:02 >
트윗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보내기 페이스북

부천지역이 신종 코로라바이러스(우한 페렴) 감염 확진자 부부가 발생해 초비상이 걸렸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진자가 부천에서 발생한 것과 관련하여 212시 장덕천 부천시장은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와 지자체가 최선을 다해 대응하고 있다며 지나친 걱정을 하지 말 것과 시민들에 주의사항을 당부했다.

2일 장 시장은 “14번째 확진자는 12번째 확진자의 배우자로 41세 여성이다이 여성은 지난 1일 부천시 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검채를 채취, 2일 새벽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으로부터 확진 통보를 받고 분당 서울대병원에 격리 치료를 받고 있다고 밝혔다.

이날 장 시장은 “12번째 확진자(관광가이드)는 일본에 체류 중 감염된 것으로 추정되며 지난 19일 김포공항을 통해 입국, 31일 감염이 확인될 때까지 10여일간 120일 오후 7시와 126일 오후 530분 두차례 부천역 CGV에서 영화를 관람했으며, 123일 오후 4시경, 128일 오후 2시경 부천 남부역쪽 속 내과에서 진료를 받았고, 128일 오후 350분경 인근의 서전약국에서 약을 사고, 130일 오후 1시경에는 부천 순천향대학교 병원에서 진료, 131일 분당 서울대병원에 입원 격리 조치했다고 설명했다.

특히 장 시장은 부천관내 중점 관리대상자는 61, 자가격리 5, 능동 감시가 16이라며 이들 부부의 이동 경로는 남편인 12번째 확진자와 대부분 일치한 것으로 구두 조사 됐으나 현재 도 보건당국과 질병관리본부에서 10명이 나와 카드 사용이나 CCTV 등 다양한 방법으로 역학조사 중으로 좀 더 기다려 봐야한다고 말했다.

이들 부부의 초등학생 딸은 격리된 상태지만 유사 증상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전했다.

“14번째 확진자도 남편인 12번째 환자와 KTX를 타고 강릉 수원 등을 다녀 와 동선이 대부분 중첩되며, 별도의 접촉 장소에 대해서는 역학 조사를 벌이겠다고 덧붙였다.

또한 장 시장 초중고 졸업식과 개학은 전면 연기 조치를 취했으며, 밀폐된 공간에서의 각종행사 취소 및 연기, 체육시설 이용 임시 휴업 등 공간에서의 운동시설에 대하여 패쇄 하는 등 철저한 대응 대비태세를 바탕으로 위생관리에 더욱 만전을 기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장 시장은 예방을 위해 마스크를 쓰는 것과 동시에 손을 깨끗이 씻는 등 개인위생 관리에 주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장재욱 기자

 

 
트윗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보내기 페이스북
  커뮤니티
독자의견게시판
자유게시판
회사소개 이용안내 이용약관 개인보호정책 제휴안내 광고안내 자문위원단
  경기인신문 발행인 장재욱 편집인 안준영 Copyright(c) 2005 kknews.kr All rights reserved.
경기도 아00290 청소년보호책임자 장재욱 부천시 조종로 68번 나길 5-6 (2층) 기사제보 jange9439@naver.com Tel: 032)671-1344 Fax: 032)671-13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