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 >
인천시, ‘명품 섬’만들기에 시군구가 힘을 합친다

인천시 … 경관사업 효과 극대화 위해 시-군・구 협력 플랫폼 구축
< 경기인신문 www.kknews.kr 2020년 01월 22일 (수) 20:55 >
트윗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보내기 페이스북

인천광역시(시장 박남춘)는 도서지역의 가치를 높이고 미래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한 경관사업 추진절차를 재정비하고, 효율적 업무추진을 위한 시-구 협력 플랫폼을 구축했다고 밝혔다.

인천시는 2019년에 전국 최초로 경관법에 근거한 도서지역 경관관리계획을 수립하여 풍경이 아름다운 섬 인천이라는 경관미래상을 설정하고 아름다운 섬’, ‘살고싶은 섬’, ‘찾고싶은 섬을 주제로 2030년까지 단계적으로 명품 섬을 만들어 나가겠다는 전략(26개 단위사업)이다.

2020년에는 살고 싶은 섬만들기 일환으로 섬마을 지붕색채 경관특화시범사업(3개소), ‘찾고 싶은 섬을 만들기 위해 왕산해수욕장 경관특화사업 등 중구, 강화군, 옹진군 일원 총 4개소에 사업을 추진한다.

이를 위해 시에서는 그 동안의 경관사업 부진요인을 점검하여 개선방안을 마련하고 지난 115일 도서지역 경관형성사업의 성공적 추진을 위한 군구 간담회를 시작으로 본격적인 실행에 나섰다.

특히 이번 사업부터는 시-군구 소통을 위한 협력플랫폼을 구축해서 경관사업의 시행착오는 줄이고 사업효과는 극대화할 수 있도록 주민, 전문가, 공무원 모두가 함께 고민하고 해결해나가는 방식으로 전면 개편하여 추진할 계획이다.

경관사업 추진 시에 도서주민들의 의견을 적극 반영하고 준공이후에는 주민만족도를 체크하여 데이터화하고, 매년 사업백서를 작성보급하여 도서경관 정책이 지속적으로 업그레이드 할 계획이다.

반상용 인천시 도시경관과장은 현재는 인천시 도서지역이 지닌 잠재가치가 무궁무진 하지만, 무계획적인 개발로 퇴색되고 있다라며, “지금부터라도 우수한 도서경관을 보전하고 특색 있는 경관을 형성하려는 노력은 인천의 미래가치를 높이는 중요한 성장 동력이 됨은 물론 도서경관 명소화 전략은 관광 수요를 늘려 지역경쟁력 향상에도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장재욱 기자

 
트윗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보내기 페이스북
이름 비밀번호
  커뮤니티
독자의견게시판
자유게시판
회사소개 이용안내 이용약관 개인보호정책 제휴안내 광고안내 자문위원단
  경기인신문 발행인 장재욱 편집인 안준영 Copyright(c) 2005 kknews.kr All rights reserved.
경기도 아00290 청소년보호책임자 장재욱 부천시 조종로 68번 나길 5-6 (2층) 기사제보 jange9439@naver.com Tel: 032)671-1344 Fax: 032)671-13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