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사설
칼럼
전문가기고
> 사설/칼럼 > 전문가기고
코로나 시대와 개인 정보
당현증 … 前부천시의회의원
요즈음 들어 유난히 스팸[spam]이 극성이다. 코로나19로 접촉이나 외출 등 방문이 많이 줄었는데도 말이다. 찬찬이 생각해보니 서류 발급이나 민원을 위해 관공서나 식당 등을 방문할 때마다 이른바 QR코드나 휴대폰 번호를 적거나 080-으로 시작되는 번호로 인증을 받도...
식민시대[識民時代]를 기대하며...
새해다. 다시 어제와 같은 태양이 떠오르지만 오래전부터 새해라는 이름아래 새해 아침엔 버릇처럼 누구나 다짐해 왔으리라. 각오[覺悟]는 깨달음을 전제[前提]로 한다. 당위적 각오는 과거가 바...
문화특별시가 코로나 도시로
가상의 이야기가 절대 아니다. 부천의 한 요양병원에서 불과 18일 만에 일어난 믿기 어려운 코로나19의 실제 상황이다. 지난 12월11일 67명이 첫 확진이 있었고 3일 뒤에 하루에 43명, 다시 일주...
冬至를 지나며
동지는 24절기 가운데 22번째에 해당하고 일년 중에서 밤이 가장 길고 낮이 가장 짧은 날이다. 이 날로부터 밤이 짧아지고 낯이 길어지기 시작한다는 의미에서 생명의 시작을 알리는 날이기도 하...
부천 영상단지는 어디로...!
“.... 자발성과 자율, 자생력과 상상력은 내 일이라고 받아들이는 사용자의 ‘주인의식’에서 나오기 때문이다. .... 의사결정에 실천적인 행위의 구속력을 갖기 위한 조건으로 ‘그 결정에 영...
차라리, 세대합가[世代合家]에 세금을 감[減]하라
전대미문의 역병 속에서도 나라가 온통 주택전쟁으로 혼미하다. 24번의 정책에도 진정은커녕 불에 기름을 부은 격이 갈수록 가관이다. 진정[鎭靜]은 살집이 없고 평생 집을 가져야한다는 강박보...
3기 신도시, 그 거룩한 민낯
정부가 3기신도시 정책을 발표한 것이 2018년 12월19일 이었다. 주로 수도권 5곳을 중심으로 서울의 집값 안정과 서민주택 공급을 위한 주택 정책이라는 명분을 내세우고 기습적으로 발표하였다...
3기신도시, LH의 횡포는 어디까지인가?
한국토지주택공사(이하 ‘LH’라 약함)는 국가 주택사업 대행 공공기관이다. 그 직원 수가 수천 명에 이르고 1962년 설립되었으니, 70여 년의 고희만큼이나 노하우(knowhow) 역시 최고의 기술(?...
농업인[農業人]의 날을 아시나요?
농업인의 날은 법정기념일로 11월11일이다. 본래 농민의 수고를 잊지 않고 기리며 지원, 격려하기 위해 제정한 비공휴일이다. 초창기 정부는 권농일[勸農日]로 농사를 장려하기위한 기념일이기도...
입동(立冬)이 오기 전에
서리가 내린다는 상강(霜降)이 지났다. 입동이 다가온다. 경험해보지 못한 역병(疫病)으로 올해는 유별나다. 아직도 진행 중인 신참 코로나19와 해마다 치르는 독감이 겹쳐 이중고를 절감하며 그...
민주정치는 돈을 먹고 자란다
사람 셋만 모이면 정치인 누구누구를 이야기하고, 국회의원 이름만 대면 다 알 정도로 사람들은 정치에 관심이 많은 편이다. 하지만 정작 대다수 사람들은 정치에 필요한 돈을 정치인한테 기부하...
3기 신도시를 건설하려면 그린벨트 2등급을 먼저 해제하라!
그린벨트를 세분하여 5등급으로 나누고 환경영향평가 등급 1, 2등급은 개발을 할 수 없도록 법으로 분명히 규정하고 있다. 3기 신도시 가운데 계양과 대장동은 1,2등급이 95%가 넘는 개발제한구...
‘효(孝)의 날’을 맞으며
국가가 지정한 10월은 ‘효의 달’이고 ‘효의 날’은 매년 10월2일이다. 아는 사람도 많지 않지만 정부도 적극적으로 홍보도 하지 않는다. 풍수지탄(風樹之嘆)은 이제 그 의미를 알고자 하는 사...
분노[憤怒]와 희열[喜悅] 사이
백로와 추분 사이를 3등분하여 초후(初候)에는 기러기가 날아오고, 중후(中候)에는 제비가 강남으로 돌아가며, 말후(末候)에는 뭇새들이 먹이를 저장한다는 중국의 옛이야기가 전한다. 이 시기부...
3기 신도시는 폭정의 민낯이다
3기 신도시 중 유일한 인천시광역시 계양구의 땅값은 5개 신도시(경기도 4곳) 가운데 가장 헐값이다. 그린벨트라고는 하나 해도 너무하다. 국토부는 애초에 지정할 수 없는 지역을 지정한 이유가...
< 기고> 뻔뻔한 세상, 뻔한 내일
염치는 인간의 표상이다. 부끄러움은 인간만의 특별한 마음이고 체면과 밀접하다. 체면은 인간관계를 전제한다. 남을 생각하는 도리가 체면이다. 도리는 인간이라면 마땅히 행해야 할 바른 길을...
이전 | 1 | 2 | 3 | 4 | 5 | 6 | 7 | 8 | 다음
  커뮤니티
독자의견게시판
자유게시판
회사소개 이용안내 이용약관 개인보호정책 제휴안내 광고안내 자문위원단
  경기인신문 발행인 장재욱 편집인 안준영 Copyright(c) 2005 kknews.kr All rights reserved.
사업자등록번호: 130-41-68930/경기도 아00290 /동록일자 : 2010.04.05 /청소년보호책임자 장재욱 부천시 조종로 68번 나길 5-6 (2층) 기사제보 Tel: 032)671-1344 Fax: 032)671-13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