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카자흐스탄 국제 의료관광박람회 9회 연속 참가. 상담 실적 1천400건

장재욱 기자 | 입력 : 2023/04/24 [09:37]

 

 

경기도가 중앙아시아 지역 최대 규모의 의료관광·산업 행사인 ‘카자흐스탄 국제 의료관광박람회(KITF·Kazakhstan International Tourism Fair) 2023’에 9회 연속 참가해 상담 실적 1천400건을 거두는 등 도내 우수 의료기관을 알렸다.

 

4월 19일부터 21일까지 3일간 개최된 KITF 2023은 카자흐스탄 경제 중심지인 알마티시 아타켄트(Atakent) 전시장에서 개최됐다. 박람회 기간에는 카자흐스탄뿐만 아니라 인접국인 우즈베키스탄, 러시아 및 터키 등 유럽 지역 관계자까지 몰렸다.

 

이번 경기도 의료 홍보관은 박람회장 내 ‘한국 의료-경기도’(Korean Medical-Gyeonggido)를 주제로 한 부스를 꾸렸다. 도는 코로나19로 박람회 사업이 일시 중단된 2020~2022년을 제외하고 2012년부터 9회 연속 참가했다. 특히 올해는 지방자치단체 중 유일하게 KITF 박람회 홍보관 사업에 참여했다.

 

이번 박람회에는 도내 의료기관 10개소(분당서울대학교병원, 가톨릭대학교부천성모병원, 가톨릭대학교성빈센트병원, 고려대학교안산병원, 순천향대학교부천병원, 국민건강보험일산병원, 분당차병원, 지샘병원, 세종병원, 부천우리병원)가 참여해 경기도 의료기술을 알리는데 총력전을 펼쳤다.

 

박람회 기간 약 2천 명이 경기도 부스를 방문했고 경기도 의료기관과 에이전시 간 상담 실적 1천400건, 업무협약(MOU) 체결 45건 성과를 거뒀다. 이에 향후 한국 방문을 희망하는 환자 수는 38건으로 박람회 참가 사업 중 역대 최대의 실적을 거두었다.

 

박람회 기간 참여 의료기관 중 4개소(분당서울대학교병원, 가톨릭대학교성빈센트병원, 국민건강보험일산병원, 지샘병원)는 알마티시내 의료기관에서 ‘메디컬 경기 현지 협진 환자 상담회’를 진행했다. 신경외과, 혈액종양내과, 가정의학과 분야 교수진과 카자흐스탄 환자 38명 간 상담을 실시했다.

 

경기도 관계자는 “코로나 위기로 어려움을 겪었음에도 다시 카자흐스탄 국제 관광박람회를 참가하게 됐다”라며 “환자 유치 거점 지역인 카자흐스탄을 발판 삼아 국제 의료사업이 재도약할 기회가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도는 2012년 카자흐스탄 알마티주와 보건의료협력 업무협약을 체결한 이후 아스타나시, 악튜빈스크주, 아크몰라주, 망기스타우주 등 지방정부와 업무협약 체결을 통한 보건의료 분야 협력 사업을 꾸준히 이어왔다.

 

2011~2022년 카자흐스탄 의료인 248명을 대상으로 초청 연수를 진행했으며, 그 외 국제 의료학술대회 개최와 해외 의료 마케팅 홍보 사업 등 카자흐스탄과 지속해서 교류했다.

 
광고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제28회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 신나는 한여름 축제, ‘7월의 카니발’ 개최!
1/8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