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흥시] 시흥스마트허브 오염물질 불법배출 근절 ‘총력’

장재욱 기자 | 입력 : 2022/08/16 [17:51]

 

시흥시(시장 임병택)가 시흥스마트허브 내 환경오염물질 불법배출을 근절하고 환경의 가치를 지키기 위한 노력을 이어나간다.

 

이종성 시흥시 환경국장은 16일 오전 시흥시청 브리핑룸에서 언론브리핑을 통해 이와 같이 밝혔다.

 

시에 따르면 지난 4일 옥구천 옥구5교 우수토구로부터 유기성 폐수가 유출되는 사고가 있었다. 시는 즉시 경기도, 환경부와 함께 폐수 유출 행위자를 색출하기 위한 조사를 진행하는 동시에 하천 복구 작업을 진행했다. 이를 위해 동원된 인력은 101명, 투입된 방재비용만 7,600여 만 원에 이른다.

 

시흥시는 그간 시흥스마트허브를 흐르는 인공하천(시흥천, 정왕천, 군자천, 옥구천)의 수질개선을 위해 다양한 노력을 기울여 왔다.

 

그 중 대표적인 것이 지난 2016년부터 2021년까지 6년간 걸친 스마트허브 소하천 생태하천복원사업이다. 사업이 39억원을 투입해 옥구천과 군자천, 정왕천 3.15km의 생태를 복원하고 하천의 저수로를 정비했다.

 

이 외에도 ▲하천 수생태 지속적 관리사업 ▲주민참여형 환경개선사업 등을 통해 하천 수질개선과 불법배출 감시 활동을 전방위로 펼치고 있다.

 

시는 이러한 노력을 반복적으로 무산시키는 불법배출행위를 근절하기 위한 더 적극적이고 강력한 대응에 나설 계획이다.

 

먼저 오는 8월부터 11월까지 3개월간 유관기관의 합동 집중점검을 추진한다. 시흥시와 경기도(광역환경관리사업소), 환경부(한강유역환경청) 합동으로 구성된 단속반이 시흥스마트허브 사업장의 불법배출 여부를 철저하게 점검한다.

 

더불어 시민과 함께 시화호 유입 상류하천 4개소에 상시감시시스템을 구축한다. 시흥시 민간환경감시단과 수자원공사 수질감시원, 시흥시 대기정책과, 경기도, 환경부까지 만관이 함께하는 순찰단이 하천을 상시 모니터링하며 오염원을 막고 나아가 사고발생 시 긴급 방재조치를 통해 추가 피해도 방지할 계획이다.

 

더불어 수질오염사고 발생 시 신속한 색출이 가능하도록 오염물질에 따라 경기도와 환경부, 시흥시로 각각 나뉘는 단속 권한을 일원화하는 내용의 제도 개선도 지속 건의한다는 방침이다.

 

이종성 시흥시 환경국장은 “찰나의 이익을 위한 불법행위를 돌이키기 위해서는 몇 배의 시간과 비용을 감수해야 한다”며 “환경은 시흥의 미래이자, 기업의 지속가능한 경영을 가능케 하는 가치인 만큼, 현대를 지켜 다음 세대를 열어가는 작업에 기업이 앞장서 달라”고 말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부천시의회, 포항시의회 방문해 피해복구성금품 전달
1/6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