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고] 입하[立夏]와 개구리 꿈

당현증 … 前부천시의회의원

장재욱 기자 | 입력 : 2022/05/05 [09:17]

▲     당현증 전시의원

바야흐로 입하[立夏]. 여름의 시작을 알리는 시기다. 때문인지 더운 기운이 그득하다. 부쩍 가로수 나뭇잎이 무성해 보인다. 옛 기록에는 이즈음 개구리가 짝을 찾아 울기를 시작한다고 한다. 못 자리 벼가 자라고, 보리도 익기 시작하여 결실을 맺는 시절이다. 어린 쑥으로 쑥버무리를 먹은 기억은 아스라하다.

 

곡우[穀雨] 전에 첫물인 우전차[雨前茶]는 입하와 관련이 깊다. ‘두물머리로 일컬어지기도 하고, 입하 전후에 수확한 차를 말하기도 한다. 흔히 곡우 전의 첫 번째 차를 최고로 치지만, 다성[茶聖] 초의선사[艸衣禪師]는 두물머리 차를 더 우수하다고 평했다고 전한다.

 

개구리 울음은 청정한 무논의 표상이기도 하다. 생물이 살아갈 수 있는 터전은 자연이 인간에게 베푼 은혜로운 토양이다. 입하를 통해 오래 된 자연녹지에서만 들을 수 있는 자연의 함성이다. 올 입하에, 내가 살던 그린벨트는 정부의 강제수용으로 개구리도 자연도 모두 타살로 영면[永眠]에 들게 되었다.

 

가끔 불면[不眠]의 밤에는 개구리 꿈으로 뒤척인다. 꿈속에 개구리는, 소망을 위해 많은 노력을 요구한다고 하는데, 꿈일 뿐인 것 같아 못내 아쉽다. 나를 따르는 개구리 꿈은, 지지하는 사람들이 나타나게 된다는데, 이는 더욱 허망할 뿐이다. 중학교 시절 집으로 가던 늦은 저녁, 이즈음엔 달빛 아래 논에서 목 놓아 울던 개구리 울음이 한없이 정겨웠다.

 

터전을 잃는다는 건 상실[喪失]일 터인데, 꿈에서 보이는 건 불편함이고 때로는 불면[不面]의 반증일 것이다. 사라져 다시는 볼 수 없음에 기억을 잡고 있다는 건 괴로움의 가중일 터. 분명 해몽에도, 개구리의 합창[合唱]은 억울한 누명에 휩싸일 수 있다니 심사는 자못 불쾌해질 수밖에.

 

연인이나 배우자 간의 의견 충돌로 멀어지게 된다는, ‘개구리 한 쌍이 울고 있는 꿈이라 해도, 조용히 견뎌야 하는 지금은 분명 비정상인 시절 같아 꿈에서 깨어보면 더욱 참담하다.

 

그 때, 달은 밝았고

논 물가에 개구리들은

목청이 높았는데,

 

나그네가 돌을 던져

개구리들은 조용히 숨을 죽였다네.

 

어두운 꿈속 개구리들은

모두 모여 합창으로

소리가 높은데,

 

어쩌란 말인가,

꿈은 깊어만 가는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