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 도금공장서 금속탱크 떨어져…1명 사망·2명 중상



부천 도금공장서 금속탱크에 깔려 1명이 숨지고 2명이 크게 다쳐

장재욱 기자 | 입력 : 2022/04/30 [09:40]

 

부천시의 한 도금공장에서 대표와 직원 등 3명이 200중량의 금속탱크에 깔려 이 중 1명이 숨지고 2명이 다쳤다.

 

경기 부천시의 한 금속 도금 공장에서 대표와 직원 등 3명이 200중량의 금속탱크에 깔려 이 중 1명이 숨지고 2명이 크게 다쳤다.

 

26일 부천 오정경찰서와 부천소방서에 따르면 이날 오후 23분쯤 부천 오정동 금속 도금공장에서 대표와 직원 등 3명이 200중량의 금속탱크에 깔렸다.

 

이 사고로 40대 직원 A씨가 중상을 입어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다. 나머지 50대 대표 B씨와 직원 C씨는 중상을 입고 병원 치료 중이다.

 

사고는 공장 내부 2.4높이의 선반에 놓여 있던 해당 탱크가 움직이던 호이스트(쇠고리를 이용해 화물을 들어 올리는 장치)에 충격을 받고 넘어진 뒤 아래 바닥으로 떨어지면서 난 것으로 파악됐다.

 

당시 공장에서는 호이스트를 이용해 제품 자재인 쇳덩이를 옮기는 작업이 진행되고 있었다. 해당 탱크는 화장품 원료배합 장치로 이 공장에서 도금처리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이 공장 다른 직원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해당 탱크는 호이스트와 연결된 줄에 걸려 넘어진 뒤 바닥으로 떨어진 것으로 추정된다안전 수칙 준수 여부 등을 조사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