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 경기 ‧ 강원 등 평화지역 3개 광역지방정부 출마 단체장 후보, 평화경제와 균형발전, 정치교체 위한 공동선언 발표

인천국제공항~강화~강원 고성 잇는 동서평화고속도로 조기 완성 등 긴밀한 협조 약속

- 친환경 자원순환 정책 및 교통망 개선 관련 수도권 공동 논의 제안도

- 박 후보, 서해평화도로 2단계(신도-강화) 사업 등 대북 관련 인천 공약 반드시 실현 강조하기도




장재욱 기자 | 입력 : 2022/04/29 [21:24]

 

박남춘 더불어민주당 인천광역시장 후보는 29() 15시 국회 소통관에서 열린 평화경제-균형발전을 위한 평화지역 광역단체장 후보 공동선언을 통해 인천국제공항부터 강화를 지나 강원도 고성을 잇는 동서평화고속도로의 조기 완성을 위한 상호 지원 강화등이 포함된 5개 공동 행동에 함께 하겠다고 다짐했다.

 

박남춘 후보는 또 서해평화도로 2단계 사업구간(신도~강화)의 조속한 추진 및 동서평화고속도로와의 연결 강화, 고려평화민속촌 건립, 2030년까지 남북교류협력기금 260억 원 조성 지속, 통일 관련 지역 NGO단체들을 집적화한 통일+ 센터확대 등 대북 관련 인천 공약 추진을 통해 평화가 곧 경제가 되는 인천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한편, 박남춘 후보를 포함해 경기, 강원에 출마한 더불어민주당 광역지방자치단체장 후보들(김동연, 이광재)은 최근 이어지고 있는 대북 관련 강경 발언과 평화프로세스 한계 또는 폐기의 목소리에 대한 우려를 표명하고 평화경제와 균형발전을 함께 도모하기 위한 공동선언을 발표했다.

 

발표 내용에는 평화경제벨트 구축 및 균형발전 협력을 공동으로 추진하기 위한 ‘3개 시도 공동협력협의체(가칭)’구성, 인천국제공항부터 강화를 지나 강원도 고성을 잇는 동서평화고속도로의 조기 완성을 위한 상호 지원 강화, 평화지역(기존 접경지역) 생태계 보호 및 친환경적 발전을 위한 공동 연대 추진, 비무장지대 평화의 길을 중심으로 한 세계적 평화생태 관광 명소화를 통한 도전과 기회의 DMZ 전환, 3개 특별법(국가균형발전, 지방분권, 접경지역지원) 개정 및 강원도평화특별자치도 설치를 위한 특별법 제정 등 평화지역 관련 법령 개편 촉구 등 5개 의제에 대해 상호 긴밀한 협력을 진행하는 것이 포함되었다.

 

또한 1987년 민주 헌정 체제 출범 이후 누적된 정치구조의 한계를 극복하고 정쟁과 기득권에 갇힌 정치로부터 국민의 삶을 위한 정치로 혁신하기 위한 정치교체에도 뜻을 모으기로 합의했다.

 

이를 위해 지방선거 이후 연동형 비례대표제국회의원 면책특권 폐지국민소환제 도입국회의원 3선 초과 연임금지광역/기초의회 중대선거구제 확대제왕적 대통령제 극복을 위한 헌법 개정 등의 내용을 골자로 한 정치개혁촉구안(가칭)’의 공동 제출, 청년여성정치신인 등의 진입장벽을 낮추기 위한 당내 TF 구성 촉구, 지역 정치에서부터 시작하는 정치교체 실현 등에 함께할 것을 약속했다.

 

박남춘 후보는 기득권 깨기의 출발점으로서 정치교체가 더 이상 늦출 수 없는 시대적 과제라는 점에 동의한다, “노무현 정치 철학과도 연결되는 가치인 만큼 선구적 노력에 함께 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이어 오늘 김동연 후보와 친환경 자원순환 정책 추진 및 수도권 교통망 개선과 관련한 긴밀한 소통을 진행했다고 밝히고, “서울의 민주당 후보까지 확정되면 관련 현안에 대해 함께 논의하는 자리를 만들자고 제안했다고 덧붙였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