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세 될 때까지 영화 제작할 생각 못 해”

제26회 BIFAN, 브라이언 유즈나 마스터클래스 참가자 모집

5월 8일까지 선착순 200명, 5월 11일 ‘부천 판타스틱 캐슬’에서 참가

유즈나 감독의 영화 입문 계기부터 컬트 호러 대가 되기까지 과정 수강

장재욱 기자 | 입력 : 2022/04/27 [22:21]

 

26회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BIFAN, 집행위원장 신철)는 브라이언 유즈나 감독의 마스터클래스 참가자를 모집한다. 427일부터 58일까지 선착순으로 200명을 받는다.

 

참가 신청은 구글 설문 링크(https://forms.gle/VobR5kW2dGTazNTeA)를 통해 하면 된다. 선정되면 BIFAN이 제공하는 마스터클래스 참가 접속 링크를 이메일로 받고, 511일 시한 사전 공개하는 마스터클래스에 참가할 수 있다.

 

 

브라이언 유즈나 감독은 이번 마스터클래스에서 처음부터 호러 영화감독이 되고 싶었던 것은 아니었다면서 “30세가 될 때까지 영화 제작할 생각을 하지 못했다고 밝힌다. 그는 16mm 볼렉스 카메라로 촬영을 시작한 어린 시절을 회상하며 영화 입문 계기에서부터 <좀비오>(1985) <지옥인간>(1986) <소사이어티>(1989) 등 대표작을 통해 컬트 호러 영화의 대가가 되기까지의 과정을 소상히 들려준다.

 

그는 명콤비 스튜어트 고든 감독과의 첫 만남에 대해 서로 말이 잘 통했고 느낌이 좋았다고 회상했다. 첫 작품은 <좀비오>. 유즈나는 프로듀서, 고든은 연출을 맡았다. 이들은 이 작품이 아카데미상 판타지·호러 부문의 작품상·분장상 후보에 오르고, 칸영화제 필름마켓에서 각광받고, 시체스·판타페스티벌 등 유수의 국제영화제에서 작품상을 수상하면서 주목받기 시작했다.

 

 

유즈나 감독은 일본 원작의 <가이버>(1991)를 미국에서 최초로 영화화한 제작자로, 스페인 영화사인 '필맥스'와 함께 '판타스틱 팩토리'를 설립해 스페인 공포영화를 세계화하는 데에도 일조했다. 그는 영화 제작 과정에서 겪을 수 있는 현실적인 부분에 대한 조언도 잊지 않았다. "예산 없이도 할 만한 일을 하라면서 진지한 마음가짐으로 진심을 다해 임하면 전문적으로 해내게 되고, 큰 성공으로 이어질 수 있다고 역설했다. “영화를 찍을 때 과정·과정마다 집중해야 한다여러분이 그저 도전하고 시도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유즈나의 마스터클래스 사전공개는 511일에 한한다. 온라인 플랫폼 게더타운(Gather.Town) 내 메타버스 공간인 부천 판타스틱 캐슬에서 두 차례(1030/1530)만 진행한다. 참가자들은 영화관을 본떠 제작한 부천 판타스틱 캐슬의 시네마 공간에 모여 마스터클래스를 함께 시청한다. BIFAN의 남종석 프로그래머가 참여, 유즈나 감독에 대해 참가자들과 대화하는 시간을 갖는다. 유즈나의 감독 데뷔작 <소사이어티>를 감상하는 시간을 갖는다. 장르영화 업계 진출을 꿈꾸는 참가자들 간의 네트워킹 시간도 마련한다.

 

 

남종석 프로그래머는 브라이언 유즈나 감독의 작품 속 기괴한 특수효과는 공포영화 역사를 망라하여 시대를 앞서갔다고 설명했다. “이번 마스터클래스는 그의 영화세계를 만나는 특별한 시간이 될 것이라며 올해 환상영화학교 기간(77~13)BIFAN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본격 공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환상영화학교는 세계 영화산업의 각 분야 전문가들이 강사로 참여해 기획개발 단계부터 영화의 배급 및 마케팅 노하우까지 아우르는 강연을 진행한다. 참가자들이 자신의 프로젝트에 대해 피칭하고 전문가의 멘토링을 받는 시간도 갖는다. 환상영화학교 참가는 온라인 지원 사이트(https://entry.bifan.kr)에서 51일까지 받는다. 자세한 내용은 BIFAN 홈페이지(www.bifan.kr) 출품/지원에서 확인 가능하다.

 

한편 제26BIFAN은 오는 77일부터 17일까지 오프·온라인 하이브리드 방식으로 개최한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