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6·1 전국지방선거 공천 심사에 '감점 규정' 도입

국힘 PPAT '9등급제' 운영, 탈당 무소속 출마자 지선 심사시 15% 감점…현역 의원은 10%

장재욱 기자 | 입력 : 2022/03/22 [22:30]

  

 

국민의힘 당 지도부는 지난 20일 최고위원회의에서 6월 지방선거 공천 심사 감점 규정을 신설하고, 무기명 투표에 부쳐 찬성 6, 반대 1명으로 의결했다.

 

이에 따라 국민의힘은 6·1 전국지방선거 공천 심사에 현역 의원이 지원할 경우 10% 페널티를 적용하는 '감점 규정'을 도입하기로 했다. 최근 5년 이내 선거에서 국민의힘을 탈당해 무소속으로 출마한 인사는 15%를 감점한다.

 

허은아 수석대변인은 "우리 당 기준으로 (탈당해) 최근 5년간 무소속 출마한 (경력이 있는 경우) 15% 감점, 현역 의원이 공천에 참여하게 되면 10% 감점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어 허 수석대변인은 "(선거를 앞두고) 탈당하는 분들의 문제가 많았다. 그 부분을 오늘 처음 결정한 것"이라며 "공천과 관련해 가장 중요한 것이 개혁이고, 실력있는 분을 선출하는 게 중요하기 때문에 명확한 원칙을 말씀드린다"고 했다.

 

또한 지방선거 출마 추천 기준에 대한 원칙도 마련했다. 먼저 한 명의 기초의원이 세 번 연속 ''에 추천되는 것을 금지하고, 당협위원장이 지방선거에 출마하려면 41일까지 사퇴해야 한다. 현역 의원은 430일 이전에 사퇴해야 하며, 데드라인은 59일로 정했다.

 

특히 여성 1인 의무공천 지역구는 세심하게 살펴본다는 방침을 세웠다. 허 수석대변인은 "기존 여성 공천자에 ''를 줘서 떨어지는 경우가 상당히 많았다""41일까지 당협별로 운영위원회에서 기초의원 선출에 대한 민주적 절차를 시도당에서 보고하고, 여성 1인 의무공천 지역구는 어떻게 할지 같이 보고할 것"이라고 했다.

 

공직후보자역량강화시험(PPAT)'9등급제'로 운영된다. 기초의원 비례대표는 3등급(상위 35%) 이상, 광역의원 비례대표는 2등급(상위 15%) 이상의 성적을 얻어야 지원할 수 있다. 지역 공천은 중앙당에서 실시하되, 구체적인 사항은 시도당위원장들과의 논의를 거쳐 결론을 내리기로 했다.

 

공천관리위원회 윤곽도 정해졌다. 국민의힘은 오는 24일까지 공관위원 11명의 명단을 확정하기로 했다. 국민의힘 몫은 9, 국민의당 몫은 2명이다. 공관위원장에는 국회 부의장이자 5선인 정진석 의원이 임명됐다. 인재영입위원장에는 4선의 권성동 의원이 내정된 것으로 알려졌다. 중앙위원장에는 5선의 정병국 전 의원이 거론된다.

 

아울러 국민의당과의 합당에도 속도를 낼 방침이다. 당 지도부는 이날 최고위에서 전략기획부총장에 홍철호 전 의원을 임명했다. 이준석 대표는 21일비공개 최고위에서 "안철수 대표를 직접 만나서 타결 짓겠다"고 신속한 합당 의지를 밝혔다.

 

 

허 수석은 "오늘 전략기획부총장도 결정됐으니 (홍철호 부총장이) 주도적으로 빠르게 (합당 협의를) 진행하실 것 같다""(이 대표가) 최고위에서도 말씀하실 것 같은데, 대표도 적극적으로 움직이실 것"이라고 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