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시의회 행정복지위원회 소속 민주당 의원들은 김포시민께 사과하라!!

국힘 의원들,“행복위 민주당 소속의원들 불참 파행 … 김포시민들의 대한 항명으로서 비난받아 마땅”

장재욱 기자 | 입력 : 2022/03/17 [23:21]

 



    

2022년도 제1회 추가경정 예산안을 다루고 있는 김포시의회 임시회(3. 15- 25)에서 행정복지위원회(이하 행복위) 민주당 소속 시의원들이 참석하지 않음으로써 행정복지위원회의 회의가 파행되는 사태가 벌어져 논란이 일고 있다.

 

17일 김포시의회 국민의힘 의원 일동은 성명서를 통해 행복위 민주당 소속의 김계순 의원이 대표 발의한 김포시 미디어 활성화 지원 조례안이 재상정 되었음에도 불구하고 또다시 부결되고, 이를 보도한 지역 인터넷신문 기사에 불만을 품고 일방적으로 상임위원회에 출석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상임위의 절차를 스스로 부인한 것이라고 밝혔다.

 

이들은 그동안 다수결이라는 미명 아래 본인들의 의지대로 통과시킨 무수히 많은 사례를 잊고서, 언론에서 조차 특정단체에 특혜시비가 우려된다고 보도 되었고, 이에 본인들의 의견이 관철되지 않았다고 해서 이번 회기에 상정된 추경예산안 심의에 참여하지 않고, 시민들의 대의기관으로서 행복위 소속의 민주당 의원들의 행동은 시민들로부터 부여받은 역할과 임무를 해태하고 충실히 이행하지 않은, 참으로 심각하고 한심한 행태라 아니할 수 없다이는 김포시민들의 대한 항명으로서 비난받아 마땅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김포시의회 국민의힘 의원 일동은 향후 회기 일정에 행복위 소속의 민주당 의원들이 공식적으로 사과하고 상임위원회에 참여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요구가 관철되지 않으면 이번 임시회를 전면 거부할 할 것임을 김포시민의 이름으로 천명한다고 밝혔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