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중관리군, 60세 이상·면역저하자로 조정…관리의료기관도 확충

50대 기저질환자 등은 일반관리군…“50세 이하 치명률 거의 0%”
관리의료기관 120개 추가…“집중관리군 32만명까지 감당 가능”

장재욱 기자 | 입력 : 2022/03/16 [08:15]

정부가 16일부터 재택치료자 집중관리군 지정기준을 확진자 중 60세 이상이거나 암, 장기이식, 면역질환 등으로 치료 중인 면역저하자로 조정한다.

 

박향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15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정례브리핑에서 “50세 이하 치명률이 거의 0%에 가까운 점을 감안해 집중관리군을 60세 이상으로 집중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앞으로 50대 기저질환자 등은 일반관리군으로 변경돼 평소 다니는 병의원 등에서 치료를 받도록 할 방침이다.

 

박 총괄반장은 “총 재택치료자는 161만 명을 넘었고, 집중관리군도 24만 6000명 규모에 다다랐다”며 “이제부터 동네 병·의원에서 신속항원검사를 받고 양성일 경우 확진이 인정되기 때문에 확진자는 당분간 늘어날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지금까지 재택치료 과정에서 중증환자 발생은 계속 낮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고, 일반 의료체계의 역할이 커져 가기 때문에 재택치료 관리체계 또한 효율화할 필요성이 있다”고 설명했다.

 

이에 정부는 60세이상과 면역저하자를 재택치료 집중관리군으로 일부 조정하는데, 이는 50대 이하 치명률이 거의 0%이며 먹는 치료제 처방이 동네 병·의원으로 확대된 점 등을 고려한 조치다.

 

이에 따라 집중관리군 환자에게는 적기에 서비스 제공이 가능하도록 하는데, 60세 이상 확진자는 확진 통보 즉시 집중관리 의료기관으로 우선 배정해 건강모니터링을 실시하고 이후에 기초조사 등이 이뤄질 수 있도록 한다.

 

아울러 일부 환자의 경우 집중관리군으로서 모니터링을 받기보다는 평소 이용하던 병의원 이용을 희망하는 경우도 있어 본인 의사 확인을 통해 일반관리군 대상자로 분류될 수 있도록 허용한다.

 

  ©



참고로 일반관리군은 동네 병·의원, 호흡기전담클리닉, 호흡기진료지정의료기관, 재택치료 의료상담센터 등에서는 전화상담·처방이 가능하며, 외래진료센터를 통한 대면 진료도 가능하다.

 

이와 함께 향후에도 먹는 치료제 처방 기관의 지속적인 확대와 전화상담 및 처방을 통한 건강상태 관리가 가능하도록 병·의원을 계속 늘려나갈 방침이다.

 

이와 관련해 박 총괄반장은 “당분간 확진자 수가 증가하는 동안에는 집중관리 의료기관도 환자 상태를 24시간 살필 수 있는 의료기관을 중심으로 120개 정도 추가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또한 “현재 참여하고 있는 의료기관의 집중관리군 환자 규모도 늘려나갈 예정”이라며 “이렇게 되면 집중관리군 환자는 32만 명 수준까지 감당 가능하고, 고위험군의 먹는 치료제 치료도 더 신속하게 처방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