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일자리 창출·지역경제 이끈다…‘지역혁신 선도기업’ 54개 선정

최대 6년간 20억원 및 판로·인력·투자 등 맞춤형 지원…하반기에 46개 추가

장재욱 기자 | 입력 : 2022/03/02 [20:27]

중소벤처기업부는 비수도권 14개 시·도와 함께 지역의 일자리를 창출하고 지역경제를 이끌어 갈 ‘지역혁신 선도기업’ 54개를 선정했다고 2일 밝혔다.

 

중기부는 지난 1월 ‘지역중소기업 육성 및 혁신 촉진 등에 관한 법률’ 시행에 따라 혁신 역량과 성장가능성을 보유한 유망기업을 발굴해 지역의 주력산업 생태계와 지역경제를 견인하는 앵커기업으로 육성하는 ‘지역혁신 선도기업 100’ 프로젝트를 시행 중이다.

 

중기부와 14개 시·도가 함께 추진하는 ‘지역혁신 선도기업 100’ 프로젝트는 올해 말까지 100개사 발굴을 목표로 이번에 54개 기업을 우선 선정하고 이어 하반기에 46개를 추가 선정할 계획이다.

 

▲ 비수도권 14개 시·도 지역주력산업 현황.  ©



중기부는 지역주력산업을 견인할 역량을 갖춘 지역스타기업 등을 대상으로 지난해 11월부터 3개월 동안 지역 특성을 가장 잘 이해하는 지자체 주도로 전문가 서면·현장 평가를 시행하고 중기부 검증과 지역민의 의견을 청취해 총 54개 기업을 최종 선정했다.

 

이번에 선정된 54개 기업은 평균 매출액 173억원, 매출액 대비 기술개발(R&D) 투자 비율 5.6%, 고용증가율 6.2%로 관련 산학연 전문가들의 검토를 종합해 보면 성장가능성과 지역경제 기여도가 높은 것으로 평가되고 있다.

 

업종별로는 기계·소재 29%(16개), 바이오·의료 24%(13개), 정보통신 17%(9개) 등이다.

 

선정 기업에게는 기술개발 자금으로 최대 6년(3+3년) 20억원을 지원하며 판로·인력·자금·투자 등 메뉴판식 지역자율 프로그램을 제공해 개별 협업과제에 따라 맞춤형으로 집중 지원할 방침이다.

 

1차년도인 올해에는 기업별 전담 피엠(PM)을 매칭해 협업전략서 수립, 기술개발(R&D) 과제기획 등에 5000만원을 지원하고 정책자금 한도 확대, 보증료율 감면 등 기업 성장에 필요한 초기 지원 서비스를 제공한다.

 

내년부터는 본격적으로 기술개발(R&D) 지원뿐만 아니라 선도기업 성장에 적합한 지역투자보조금 우대, 시험장비 지원 등 비수도권 14개 시·도별 자율 프로그램을 마련해 제공할 예정이다.

 

또 프로젝트를 이끄는 54개 선도기업 외에도 지역에 있는 중소기업 160개사, 대학 26개, 연구소 18개 등 모두 205개 산·학·연이 함께 참여해 지역의 주력산업 생태계를 공동으로 조성해 나갈 계획이다.

 

중기부는 지역혁신 선도기업 100이 모두 선정되면 정부와 지자체, 지역혁신 선도기업들이 함께 모여 지역주력산업의 육성 포부를 밝히고 지역의 미래 비전을 공유하는 장도 마련할 계획이다.

 

김성섭 중기부 지역기업정책관은 “비수도권 14개 시도가 주도적으로 선정한 지역혁신 선도기업은 기업과 혁신기관간의 협력을 통해 지역 경제를 이끄는 지역 혁신과 성장의 롤 모델이 될 것”이라며 “중기부는 선도기업 육성을 가속화하고 지역주력산업의 생태계 조성 성과를 조기에 창출할 수 있도록 지자체와 협력해 다각적인 지원 활동을 전개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