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하영 김포시장, 우크라이나 사태 평화적 해결 촉구

“무력전쟁 결코 정당화 될 수 없어… 우크라이나 주권‧영토 보전돼야”

장재욱 기자 | 입력 : 2022/02/28 [14:48]

 

 

정하영 김포시장이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에 대해 깊은 우려를 나타내고 국제적 평화적 해결을 촉구했다.

 

정 시장은 28일 페이스북을 통해 러시아의 무력전쟁은 결코 정당화될 수 없으며 국제질서와 평화를 와해시키는 매우 부끄럽고 공포스런 일라며 우크라이나의 주권과 영토는 보전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정 시장은 우리는 한국전쟁으로 많은 것을 잃었고 지금도 고통받고 있다. 세계의 평화를 간절히 기원한다며 전쟁으로 고통을 겪고 있는 우크라이나 국민들의 안타까운 상황을 우려했다.

 

그러면서 정 시장은 전쟁은 답이 아니다”, “평화가 밥이다”, “우크라이나, 한반도, 평화등의 해시태그를 달았다.

 

현재 남북평화협력 지방정부협의회는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을 반대하는 평화 챌린지를 이어가고 있다.

 

정하영 김포시장은 정동균 양평군수로부터 지명을 받아 캠페인에 동참했으며 다음 참여자로 엄태준 이천시장을 지목했다.

 

남북평화협력 지방정부협의회는 지방정부 차원의 남북교류 협력사업을 효율적으로 추진하고 공동 대응 네트워크를 구축하기 위해 만든 정책협의체로 김포시를 비롯해 61개 광역, 기초 지방자치단체가 참여하고 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