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의회 교육균형발전연구회 ‘첫 출항’

인천시의회 … “시와 교육청의 원도심 교육인프라 정책협의 강화해야”

| 입력 : 2020/05/28 [18:13]

 

인천시의회 의원연구단체인 교육균형발전연구회가 코로나19로 정체된 지 석 달 만에 첫 출항했다.

527일 오후 430분 시의회 별관 6층 세미나실에서 열린 행사는 연구단체 소속의원 및 교육청 관계자 20여명이 참석했다.

주요 연구 안건으로는 군구별 원도심-신도심 간 교육격차 분석, 인천시 2030 원도심 균형발전계획과 교육정책 연대방안, 인천시교육청 교육균형 5개년 계획 현황과 미래비전 제시 등이다.

특별강사로 초빙된 김동래 강화교육장은 학교와 마을 네트워크의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를 두루 담을 수 있도록 인천시와 교육청의 다양한 전문가들이 모여 정책협의를 통해 중장기적 대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운을 뗐다.

김 교육장은 이어 교육균형정책의 핵심 가치는 결국 사람이다. 학생과 교사와 학부모와 지역사회가 함께 어우러지는 마을교육공동체 확장이 그 궁극적 목표가 되어야 한다고 제언했다.

서정호 연구단체 대표의원은 연구방향의 최종 목적은 원도심과 신도심의 교육격차를 줄여 상생의 균형을 맞추는 데 있다아무쪼록 교육균형발전연구회의 열정적인 활동을 통해 원도심 중심의 교육·문화·돌봄 체계를 보듬고 채우는 교육복지와 교육인프라가 더욱 확충되도록 내실 있게 추진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교육균형발전연구회는 김강래 교육위원장, 김진규 부의장, 조선희·임지훈·김성수·이오상 교육위원, 이용범 시의장 등 8명으로 구성되어 있다.

장재욱 기자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